재해로부터 자유로운 도시. 김해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함께합니다.

안전길잡이

여가활동사고

수상안전

수상 안전 수칙

  • 결코 혼자서 수영하지 말 것.
  • 자기를 도와줄 능력을 가진 사람과 함께 수영할 것.
  • 자신의 능력 한도 내에서 수영할 것.
  • 정해진 규칙을 준수할 것.
  • 어린이는 보호자의 감시 하에 수영하게 할 것.
  • 음주 후 수영 금지.
  • 인명 구조원에 의하여 감시되는 지역에서만 수영할 것.
  • 부유물(공기매트, 튜브)에 의지하여 깊은 곳에 가지말것
  • 수상 스포츠(제트스키, 모터보트 등)을 실시할 때는 구명조끼를 착용 할 것.
  • 해산물을 함부로 먹지말것

위험시 행동요령

많은 수의 사람들이 물과 관련된 스포츠와 오락활동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물에 빠져 생명을 잃는 숫자가 발생할 수 있다. 하천, 강변, 우물, 저수지, 수체구덩이, 잠깐 고인 물에서도 익사사 고가 발생하며 익사자의 50%가 수영 미숙으로 인하여 사망한다. 자기 자신을 구명할 수 있는 충분한 수영능력은 모든 사람에게 필요하다. 감시나 보호를 받지 않는 하천이나 강에서 익사사고의 약 90%가 발생한다.

개인 안전법의 3가지 기본규칙
  • 당황하지 말 것.
  • 신중히 생각할 것.
  • 힘의 소모를 절약할 것.
경련(쥐)
  • 수중에서의 경련은 손가락, 발가락, 팔 혹은 다리에서 일어나며 피로와 과도한 . 운동 때문에 일어난다.
  • 경련은 수영자가 당황하지 않으면 위험하지 않다.
  • 영법을 변경하거나 문지르거나 주무르면 좋다.
  • 가장 중요한 것은 근육을 펴주는 것이다.
조류
  • 수영자가 조류에 휩쓸렸을 때는 조류를 거슬러 뚫고 나오거나 조류와 싸워 이겨
  • 내려고 시도해서는 안된다.
  • 조류를 대각선으로 가로질러서 수영한다.
잡초, 수조
  • 몸부림치거나 빨리 동작을 하려고 해서는 안된다.
  • 조심스럽게 천천히 동작을 하여 더 복잡하게 얽히는 것을 피함.
위경련
  • 식사 후 과격한 운동이 원인. 흔하지는 않지만 간혹 일어남.
  • 식사 후 충분한 휴식과 소화 후에 물에 들어간다.
수중에서 옷 벗기
  • 제일 먼저 옷을 벗는다. (숨을 힘껏 들여 마신 다음 해파리 뜨기 자세)
  • 바지와 상의를 차례로 벗는다.
  • 물이 지나치게 차갑거나 안전지대가 가까울 경우는 옷을 벗지 않아도 된다.
옷을이용하여 뜨는법
  • 올이 가늘고 성글게 짜여진 옷감으로 만들어진 의복, 셔츠, 바지 등은 물에 젖었을 때 여기에 공기를 넣을 수 있다.
  • 셔츠의 목 쪽에 공기가 새지 않게 조인다.
  • 숨을 크게 들이키고 둘째와 셋째 단추사이로 공기를 불어넣는다.
  • 셔츠의 등 쪽에 물거품 모양이 형성되어 뜰 수 있다.
물에 떠있기
  • 이 기술은 최소한의 노력으로 장시간 떠있게 하는 기술이다.
  • 공기를 들여 마신후호흡을 멈추고 팔과 다리 힘을 풀고 자연스럽게 늘어뜨린다.
  • 뒷머리가 수면에 뜨게 얼굴을 숙이고 뜬 채 잠시동안 쉰다.
  • 입이 약간 수면위로 올라올 정도만 머리를 들어 동시에 입과 코로 호흡한다.
  • 팔과 다리 동작에 너무 힘을 주거나 턱이 수면 위에 올라오게까지 해서는 안된다
  • 다시 휴식자세로 환원.

위험시 행동요령

수영을 하지 않고 구조하는 방법

손이 닿는 위치에 조난자가 있을 경우 옆사람을 붙잡는 것을 피하고 언제나 물가의 단단한 물체를 잡고 뻗은 팔로 조난자의 팔 목을 움켜잡고 천천히 잡아당긴다

손이 미치지 않는 곳에 조난자가 있을때

셔츠, 수건, 옷 나뭇가지, 혹은 막대 기둥과 같은 물건들을 사용하여 팔을 뻗어 미치는 거리를 연장시켜서 조난자가 뻗혀진 물건의 한쪽 끝을 붙잡게 하여 천천히 안전지대로 끌어들인다.

한층 더 먼 곳에 조난자가 있을때

밧줄, 링부이, 타이어튜브, 혹은 무엇이건 뜨는 물건을 던져준다. 던진 물건이 조난자에게 부딪히지 않게 던질 것.

물건을 던져줄 수 없을 만큼 먼 거리에 조난자가 있을 경우

보트, 배를 이용하여 조난자에게 가까이 가서 붙잡을 물건을 내민다.

산악안전

응급환자 이송법

  • 더 떨어지거나 또 다른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잘 살피고 움직인다
  • 떨어진 사람을 안전하게 하기 위해서 다친 사람이 매달려 있는 로프를 든든한 확
  • 보 지점에 잠깐 묶어 두거나 확실하게 묶는다.
  • 확보지점을 더 튼튼하게 하기 위해서 확보 장비들을 더 걸거나 안전한 곳으로 확보 지점을 옮긴다.
  • 다친 사람이 의식이 없거나 아주 많이 다쳤을 때는 그 사람에게 다가가서 다친 정도를 살펴본다
  • 다친 사람에게 꼭 필요한 응급처치를 한다. (인공호홉, 심장마사지, 지혈, 부목고정, 상처치료 등)
  • 구조방법과 구조할 길을 정한다. (자기 힘으로 내려가거나 올라갈 것인지, 같이 오르던 사람들
  • 만의 힘으로 구조를 할 것인지, 다른 사람들이나 구조대에게 구조를 청할 것인지, 아니면 그 곳에서 일단 밤을 새울 것인지를 정한다)
  • 같이 오르던 사람들끼리 구조를 하거나 다른 사람들에게 바로 구조를 청할 수 없을 때는 가지고 있는 장비와 먹을 것들을 점검하고 구조를 청하기 위해 두 사람 정도를 내려보낸다.
  • 들것을 만들고 끌어내릴 길이나 가장 안전하고 빨리 내려갈 수있는길을찾아본다
  • 차가 올라올 수 있는 곳에서 구급차를 기다리도록 하고 다친 사람들 들고 내려오기 시작한다
  • 내려오면서 다친 사람에게 이따금 말을 걸어 마음을 안정시키고 상처를 자주 살펴본다.
  • 의사에게 다친 사람을 맡긴다.

안전한 가정

들것으로 옮기기의 장점

상처가 크거나 의식이 없는 사람을 옮기는데 가장 알맞은 들것은 다른 방법에 비해 다친 사람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옮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. 다친 사람이 머리나 가슴, 등골, 허벅지 뼈가 부러지는 따위의 큰 상처를 입었을 때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.이런 중상자를 좋지 않은 방법으로 옮기는 것은 차라리 내버려두는 것보다 못한 결 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따라서 다친 사람의 상태를 냉정하게 검토해서 될 수 있는 대로 들것으로 옮기는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. 들것으로 옮기 위해서는 가까운 구조대의 도움을 받거나 사고가 난 곳에서 들것을 직접 만들만한 재료가 있어야 한다. 또 들것으로 옮기기 위해 사람들이 충분히 있어야 하고, 내려가는 길이 좁거나 경사가 급할 때는 들것을 들고 걸어 내려오기가 어려 울 때도 있다. 그러나 다친 사람을 옮길 때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안전을 고려해 본다면 들것으 로 옮기는 방법을 가장 좋은 방법으로 꼽을 수 있다.

들것으로 옮길 때 기본원칙
  • 다친 사람의 발을 앞(아래쪽)으로 해서 옮기는 것을 원칙으로 함.
    단, 발을 다쳐서 피가 많이 날 때는 머리를 앞으로 한다.
  • 다친 사람의 옷이나 신발, 허리띠를 느슨하게 하고 다친 사람을 따뜻하게 한다.
  • 다친 사람의 상처와 얼굴을 자주 살펴보고 갑자기 더 나빠지는 것에 주의한다.
  • 다친 사람은 원래 바로 눕혀서 옮기지만 의식이 없을 때나 토할 염려가 있을 때는 옆으로 눕혀서 토한 것이 호흡을 막지 않도록 한다.
  • 다친 사람을 들것과 완전하게 붙들어 매어 어떤 경우에도 떨어지지 않도록 한다.
  • 경사가 급한 곳이나 바위 능선같이 위험한 곳을 지날 때는 들것에 로프를 묶어 안전하게 확보하 고 들것을 들고 있는 사람들도 들것에 자기 몸을 묶어 떨어질 것에 대비한다.
들것을 만들 때 주의할 점

먼 거리를 옮길 때나 험한 곳에서도 망가지지 않도록 튼튼하게 만든다.
내려갈 길을 생가해서 들것의 폭과 길이를 정한다.
가지고 있는 장비와 사고가 난 곳의 여건, 그리고 구조할 수 있는 사람 수를 생각해서 들것의 모양 과 크기를 정한다.
다친 사람을 들것으로 옮겨 놓기 전에 들것이 튼튼한지 꼭 확인한다.
(더 무거운 사람을 눕혀서 들고 움직여 본다.)

다친 사람을 들것에 고정방법
  • 다친 사람을 가장 편안한 자세로 눕힌다.
  • 가슴과 허리, 다리와 발을 들것과 수직으로 묶는다.
  • 몸 전체를 윗몸과 다리 2부분으로 나누어 비스듬히 여러 번 묶는다.
  • 들것이 어느 방향으로 기울어져도 묶여 있는 사람이 빠져 나오지 않도록 확실하게 붙잡아 맨다.
  • 들것이 곧게 세워져도 빠져 나오지 않도록 발을 걸칠 수 있어야 한다.
  • 중상자를 붙잡아 맬 때는 배를 피하는 것이 좋고, 붙잡아 맨 줄이 상처 가까이에 걸쳐지지 않도록 한다.